경남교육청, 부패취약분야 개선 청렴도 올린다
경남교육청, 부패취약분야 개선 청렴도 올린다
  • 경남매일
  • 승인 2019.07.23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계약서류 편의성 제고 등 도민 체감형 청렴정책 추진

앞으로 교육청이나 단위학교에서 추진하는 공사나 물품계약의 경우 민원인들의 서류 제출 시 편의성을 높이고, 급식 식자재 납품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납품업체의 불만을 해소해 나간다.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3일 본청 중회의실에서 송기민 부교육감, 국·과장 등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두 번째 청렴추진단 회의를 열고 부패취약분야 고질민원을 없애 청렴도를 높이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청렴실무협의회에서 도출한 부패취약 9개 분야에 대한 개선방안과 하반기 주요 청렴정책 추진사항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특히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항목 중 외부청렴도 설문대상자인 계약상대방ㆍ 방과후 강사를 중심으로, 민원이 많은 공사관리ㆍ감독, 학교급식 운영ㆍ관리, 방과후 학교 운영 등 부패취약분야의 문제점을 면밀하게 점검했다.

그동안 공사 관리 및 물품계약 분야에서 민원인들의 불만사항인 계약서류 간소화 요구에 대해 홈페이지를 통해 법정 제출서류의 서식을 제공하고, 행정정보공동이용시스템을 적극 활용하여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키로 했다. 계약상대방으로부터 동의를 받아 행정정보공동이용시스템에서 행정청이 직접 서류를 발급하면 민원인의 부담은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 앞으로 경남교육청은 단위학교 계약담당자 연수를 통해 민원인의 입장에서 업무개선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급식식자재 납품시간을 당일(오전)로 한정하여 운영해오던 것을 학교급식운영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소규모학교부터 단계적으로 전(前)일 납품도 가능하도록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납품업체의 불만사항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방과후 학교 운영과 관련하여 수업료를 미납한 학생들에게 독촉하거나 대납을 강사에게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 점검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송기민 부교육감은 “교육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패취약분야 불만요인을 사전에 차단해 도민이 체감하는 청렴한 경남교육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지난 18일 제2청사 대회의실에서 본청 각 부서 청렴담당자, 교육지원청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 부패취약분야 개선방안을 집중 토론하는 등 청렴도 1등급 달성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