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 무더위 과일 보관 방법 "계곡물에는 넣지 말 것"…기생충 적신호
대서 무더위 과일 보관 방법 "계곡물에는 넣지 말 것"…기생충 적신호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2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대서 무더위를 피해 계곡으로 떠난다면 계곡물에 각종 과일을 담그는 일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

23일은 절기상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다. 대서 무더위에 많은 사람들이 피서를 계곡으로 떠나지만 해서는 안 되는 일이 하나 있다. 바로 수박을 비롯한 과일을 계곡물에 담그는 일이다. 휴가철 계곡물은 기생충과 병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기 때문이다.

계곡 물에 번식하는 대장균이나 기생충에 감염될 경우 식중독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특히 계곡물에는 ‘스파르가눔’이라는 기생충이 번식하기도 하다. 이 기생충이 있는 음식을 먹게 될 경우 단순한 두통부터 시작해서 하반신 마비와 뇌경색까지 이를 수 있다.

한편 ‘염소 뿔도 녹는다’는 속담이 있는 대서는 절정의 더위를 자랑하는 절기이다. 중복 무렵일 경우가 많아 계곡이나 산정을 찾아가 노는 풍습이 옛날부터 있어 왔다. 또한 각종 채소나 수박을 비롯한 과일들이 가장 맛있게 익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서는 염소 뿔도 녹는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무더위를 자랑하는 절기이다. 중복 무렵일 경우가 많아 계곡이나 산정을 찾아가 노는 풍습이 예부터 있어 왔으며, 각종 채소나 수박을 비롯한 과일들이 가장 맛있게 익는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