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울고 싶었다" 이진혁, 탈락 앞두고 끝까지 응원했던 연습생은?
"나도 울고 싶었다" 이진혁, 탈락 앞두고 끝까지 응원했던 연습생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2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엠넷
사진=엠넷

 

한 끗 차이로 이진혁이 고개를 들지 못했다.

19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에 출연해온 이진혁은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고 그의 팬들은 큰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연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진혁의 탈락은 일부 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그간 리더로 활약해온 그의 활동에도 불구하고 탈락한 사실이 말이 안 된다는 것.

이날 최종명단 발표에 앞서 이진혁은 먼저 떨어진 강현수를 언급하며 그와 함께 했던 소중한 추억들을 돌이켜봤다.

이진혁 뿐 아니라 최종 후보에 오른 연습생들 또한 앞서 탈락한 동료들을 언급하며 ‘함께해서 행복했다’는 뜻을 전했다.

이날 이진혁은 “현수야 어딨니. 그 때 세 번째 순위 발표식 때 나도 울고 싶었다. 네가 그렇게 탈락하고”라며 아쉬웠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포지션 평가 때 우리가 서로 조언하고 고민 나누면서 그 시간이 없었다면 책임감의 무게를 다 내려놓지 못했을 거야. 너무 고마웠어 그때”라며 강현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꼭 다시 만나서 같이 무대 서는 일 있었으면 좋겠어. 현수야 포기하지 말고 나도 너 응원하고 있어. 파이팅”이라며 마지막 응원까지 잊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