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해결 KCSA인지 확인 후 피싱사기 의뢰해야 돼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해결 KCSA인지 확인 후 피싱사기 의뢰해야 돼
  • 최연우
  • 승인 2019.07.19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대한민국은 IT기술로는 전 세계에 알아주는 만큼 기술력은 인정받고 있다. 네트워크망의 발전속도도 마찬가지로 기술력을 굉장히 높은 축에 들며 점점 더 빨라지는 인터넷 기술로 인해 스마트폰의 보급은 더욱 활성화가 되어 가고 있다. 이러한 편리한 생활이 마냥 좋은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몸캠피씽 같은 사이버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단점으로 손꼽을 수 있다. 몸캠피씽은 몸캠 + 피씽(몸캠 낚시)의 합성어로 주로 화상채팅을 통해 발생 하고 있지만 요즘 나날이 발전하는 범죄 기술로 고액알바 및 피팅 알바 등 우리의 관심분야를 파고 들어 경계를 풀게 하여 접근하고 있다.

여기서 문제는 몸캠 범죄조직은 자신의 동영상을 가지고 유포 협박을 하여 금전을 요구하는데 피해자들은 영상 유포가 두려워 범죄조직 협박에 응하여 금전적 피해를 입는다. 그래서 피해자들은 금전을 입금 했지만 동영상 제거를 해주지 않고, 추가적인 2차, 3차 협박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이에 망연자실한 피해자들은 피치 못하게 또 입금을 하여 경제적인 파국을 맞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리고 더 견디지 못한 피해자들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우려도 있다는 것이다.

자신도 모르게 당할 수 있는 몸캠피씽은 어떻게 대응 하면 좋을까? 가장 급한 것은 동영상유포차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유포되는 것을 방지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 해결 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 따라서 전문가에게 의뢰하는 것이 현명한 해결방법이다. 이에 IT보안 전문회사 디포렌식코리아가 증가하는 몸캠피씽 범죄 대응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는 다양한 사이버 범죄 및 보안 등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 소속 보안업체로 몸캠피싱 피해자를 위한 빅데이터 재구축하여 유포 차단 솔루션 등을 통해 영상이 유포되지 않도록 하여 유출된 데이터를 삭제하고 더 이상 유포되지 않도록 하는 데도 빠르게 처리를 해주고 있다. 이외에도 출처를 알 수 없는 트래픽 차단, 별도로 피해자의 영상 유포 차단과 삭제 이후에도 추가로 유포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여 몸캠피씽 피해 사건에 마무리를 도와주고 있다.

한 가지 안타까운 사연으로는 몸캠피싱에 당하여 보안업체에 의뢰를 했지만 보안업체 측에서 역으로 피해자에게 협박을 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고로 보안업체를 선정할 때는 사업자는 제대로 있는지, 미팅은 가능한지,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인지 등에 가입이 되어있는 지를 확인하고 의뢰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에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사건이 발생하면 고민하지말고 24시간 문은 열려 있으니 즉시 상담을 통해 솔루션을 제공 받고 추가적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