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 도내 비상체제 가동
태풍 다나스 북상… 도내 비상체제 가동
  • 박재근ㆍ김용락
  • 승인 2019.07.1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

 

경로 유동적 예의주시

소형태풍 비 피해 우려


도, 재해취약지 점검 완료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경남도가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8일 오후 3시 기준, 최대풍속 24㎧, 중심기압 990hPa의 소형 태풍이다. 타이완 타이베이 둥복동쪽 270㎞ 부근에서 북진 중이며 19일과 21일 사이 도내 전역과 해안지역에 직접 영향권에 들어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

 다나스는 19일 오후 9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20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여수 서북서쪽 약 5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17일 오후만 해도 다나스는 남부 내륙을 관통하기보다는 남해를 지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예상 진로가 좀 더 북쪽으로 치우치게 됐다.

 경남도는 이에 따라 18일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태풍 특보가 발표되면 경남도와 전 시ㆍ군에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비상근무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경남도는 산사태, 급경사지, 노후저수지, 하천급류 등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508개소와 대규모 공사장, 배수펌프장 등 재해취약시설 888개소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 특히, 이번 태풍으로 해안가 및 저지대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배수펌프장 및 재해예경보시설 가동상태를 점검하는 등 사전대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19일 오전 10시 행정안전부-경남도-시ㆍ군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주장은 “오는 19일과 21일 사이 경남이 직접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어 매우 강한 비바람에 의한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도민께서는 TV, 라디오, 인터넷 등 언론에서 발표하는 재난방송을 청취하고 야외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