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서 여자 축구 `축제의 장` 펼친다
합천서 여자 축구 `축제의 장` 펼친다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9.07.1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3일 합천에서 제18회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가 열린다.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

23일∼내달 5일 14일 열전


늦은 오후ㆍ야간경기 진행



 전국의 모든 여자축구 선수들이 참가하는 진정한 여자축구 축제의 장인 제18회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가 오는 23일 합천에서 개막한다.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가 주최하고 한국여자축구연맹(회장 오규상)과 합천군(군수 문준희)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초ㆍ중ㆍ고, 대학, 일반부 65개팀 2천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다음 달 5일까지 14일간의 열전에 돌입하게 된다. 올해부터 초등부는 8인제로 운영되며 무더운 날씨를 피해 늦은 오후와 야간경기로 진행되고 유튜브 등 인터넷 방송을 통해 중계할 예정이다.

 합천군은 지난 2008년부터 10여 년 이상 여자축구대회를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여자축구 발전에 기여해 왔으며 축구 메카도시로 성장해 왔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합천을 방문하는 선수단, 학부모 및 축구 관계자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숙박업, 요식업, 목욕탕업 등 위생분야 및 자원봉사단체 대표자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대회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올해 군민체육공원과 용주체육공원에 인조구장 2면과 조명탑을 설치할 예정으로 축구인프라 확충에도 과감하게 투자하고 있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여자축구대회를 통해 우리 군을 방문하는 선수 및 가족, 축구관계자들에게 합천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풍부한 먹거리, 넉넉한 인심을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여름 휴가철과 겹쳐 많은 팀들이 합천을 방문하는 만큼 불편함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합천군에서는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가 끝나고 다음 달 11일부터 26일까지 전국의 57개 고등학교팀이 참가하는 추계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이 열려 뜨거운 축구 열기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