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화 소설 ‘30-50클럽’ 외국 독자 겨냥 영문판 나와
홍상화 소설 ‘30-50클럽’ 외국 독자 겨냥 영문판 나와
  • 연합뉴스
  • 승인 2019.07.1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 ‘거품시대’로 잘 알려진 홍상화가 신작 ‘30-50클럽’을 외국 독자를 겨냥한 영문판으로 내놨다.

 도서출판 한국문학사는 이 소설 영문판 ‘30/50 Club : A Dialogue on S. Korea, U.S., China and N. Korea’를 출간한다고 18일 밝혔다.


 작가는 소설에서 한국이 지난해 ‘30-50클럽’(국민소득 3만 달러 이상이면서 인구 5천만 명 이상 국가)에 세계 일곱 번째로 가입한 사실을 인류사적 사건으로 평가하고, 그 원동력을 지도자들의 뛰어난 국정 운영 능력에서 찾는다. 특히 30-50클럽 기존 가입국인 미국, 일본, 독일 등 6개국이 모두 식민지 착취를 통해 현재에 이르렀지만, 한국이 피식민지임에도 좁은 문을 뚫은 것은 기적이라고 강조한다.

 또 박정희ㆍ김영삼ㆍ김대중ㆍ노무현ㆍ이명박ㆍ박근혜를 이념이나 선호도에 따라 편 가르지 않고 모두 뛰어난 치적을 거둔 지도자로 평가한다.

 홍상화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에서 경제학을 공부하고 기업 활동을 하다가 소설가로 전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