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서 가지치기하던 50대 추락해 숨져
의령서 가지치기하던 50대 추락해 숨져
  • 변경출 기자
  • 승인 2019.07.17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cm 나뭇가지 맞고 돌계단에 부딪혀

의령에서 나무 가지치기 작업을 하던 50대가 떨어진 나뭇가지에 맞고 떨어지면서 돌계단에 부딪혀 숨졌다.


의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8시 15분께 의령군 부림면의 한 사찰에서 가지치기를 하던 A씨(56)가 5m 높이에서 떨어진 나뭇가지에 맞고 떨어졌다.

추락한 A씨는 돌계단에 부딪혀 중상을 입었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당시 현장에는 작업자 3명이 A씨와 함께 일하고 있었지만, A씨가 동료가 자른 나뭇가지가 떨어지는 것을 미처 보지 못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맞은 나뭇가지는 150cm 길이의 제법 큰 나뭇가지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동료들이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 과실 여부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확인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