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저수지·하천 14곳에 붕어·잉어 방류
하동 저수지·하천 14곳에 붕어·잉어 방류
  • 이문석 기자
  • 승인 2019.07.17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편, 군은 올 상반기 연어 2만 5천마리, 은어 2만 5천마리, 빙어 자어(子魚) 40만 마리, 동남참게 14만 8천마리, 쏘가리 5만 5천마리, 버들치 2만마리 등 총 67만 3천마리의 치어를 내수면에 방류했다.

 

하동군, 어린 붕어 23만 7천마리·잉어 22만 7천마리…내수면 생태계 보전



하동군은 내수면 어족자원 증식·보호를 통한 어업인 소득 향상과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난 16일 악양면 정서상저수지·화개천 등 저수지·하천 14곳에 어린 붕어 23만 7천마리, 어린 잉어 22만 7천마리를 방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방류한 어린 붕어는 전장 4㎝, 어린 잉어는 6㎝ 내외 크기로, 어류전염병 검사를 통과한 우수한 치어들이다.

생태계 먹이사슬 맨 아래에 있는 붕어는 큰 물고기의 먹이가 돼 하천 생태계 복원 및 균형을 유지해 준다. 두 종류는 모두 담수어류의 대표종이라고 할 만큼 환경적으로 적응력이 뛰어나 전국의 저수지나 호수, 하천 등에 고루 분포하고 있다.

수명은 10∼30년까지 사는 다년생으로, 평생을 내수면인 저수지나 하천 등에서 서식하며, 두 종 모두 소형갑각류, 지렁이, 수초 등을 먹는 잡식성이다. 특히 모기유충을 잡아먹어 사람에게 이로운 어류로 알려졌다.

군은 친환경 수산자원 증식 및 어족자원 조성을 통한 주민소득 증대에 기여하고자 매년 섬진강 수계와 소류지 등 내수면 환경에 적합한 붕어, 잉어, 쏘가리, 다슬기 등 토속어종을 방류해 오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방류는 서식환경 변화로 사라져가는 토종 붕어와 잉어 서식지 복원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는 고부가가치 내수면 어종을 발굴해 방류사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