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피폴라`, 독특한 악기 구성 우승
`호피폴라`, 독특한 악기 구성 우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07.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컬, 기타, 건반, 첼로. 흔히 생각하는 보통의 밴드에서 벗어난 독특한 구성의 `슈퍼밴드`가 탄생했다. / JTBC

 

JTBC 음악 예능 `슈퍼밴드`

드럼ㆍ베이스 없고 첼로 넣어


"새로운 음악적 시도 가능"



 보컬, 기타, 건반, 첼로. 흔히 생각하는 보통의 밴드에서 벗어난 독특한 구성의 `슈퍼밴드`가 탄생했다.

 JTBC 음악 예능 `슈퍼밴드` 초대 우승팀 호피폴라는 아일(보컬ㆍ건반), 김영소(기타), 하현상(보컬), 홍진호(첼로)로 이뤄진 밴드다. 총 4팀이 진출한 생방송 파이널 무대에서 린킨파크의 `원 모어 라이트`(One more light)를 불러 우승을 차지했다.

 호피폴라는 지난 17일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아직도 우승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라며 감격에 겨워했다. 밴드 이름 호피폴라(Hoppipolla)는 아이슬란드어로 `물웅덩이에 뛰어들다`라는 뜻이다. 아이슬란드의 록밴드 시규어 로스(Sigur Ros)의 곡 이름이기도 하다. 밴드를 대표하는 프론트맨이기도 한 아일은 "호피폴라를 들었을 때 풍경이 떠오르고 더 나아가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음악이라고 느꼈다. 궁극적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과 일맥상통한다"고 설명했다. 드럼과 베이스가 없는 독특한 조합에 대해 아일은 "드럼의 부재 등을 걱정하실 것 같은데 저희가 기본 악기들로만 구성돼 있지만 미디(MIDI) 음악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고 디지털 소리를 쓰지 않겠다는 밴드는 아니다"라며 "여러 소스를 섞어서 더 재미있고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우려를 덜어내면서도 객원 드러머 영입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이어 "세계적으로 몇 안 되는 독특한 조합이다. 음악계 역사로 남을 호피폴라였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