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미래형 영업점 ‘탈바꿈’
BNK경남은행, 미래형 영업점 ‘탈바꿈’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07.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은 고객 편의 증진을 위해 영업점에 디지털시스템을 갖추는 ‘디지털브랜치(Digital Branch) 구축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오는 11월께 디지털브랜치 1호 시범 영업점으로 운영되는 창원 명곡지점 전경.

 

‘디지털브랜치 구축 작업’ 착수

11월 명곡지점 ‘1호 시범 영업점’




 BNK경남은행이 미래 금융 시대를 대비해 영업점 변신을 꾀한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고객 편의 증진을 위해 영업점에 디지털시스템을 갖추는 ‘디지털브랜치(Digital Branch) 구축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디지털브랜치는 영업점에 생체인증시스템ㆍ디지털컨시어지(Digital Concierge, 지능형순번기)ㆍ디지털사이니지(Digital Signage, 디지털정보디스플레이)ㆍ셀프출납인수도기 등 디지털 인프라를 도입해 내방 고객들에게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최첨단 디지털시스템이다.

 BNK경남은행은 영업점 위치와 내방 고객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는 11월께 명곡지점을 ‘디지털브랜치 1호 시범 영업점’으로 운영한다.

 디지털브랜치가 구축될 명곡지점은 통장과 카드 없이 손가락(지정맥) 인증만으로 자동화기기(ATM)와 창구에서 현금 인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전자금융 신청과 OTP(One Time Passwordㆍ1회용 비밀번호) 발급 등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디지털컨시어지와 디지털사이니지를 통해 각종 금융서비스 정보를 손쉽게 접할 수 있다.

 디지털금융본부 최우형 부행장보는 “오는 11월부터 디지털브랜치가 오픈되면 BNK경남은행의 디지털은행으로의 변모가 더욱 뚜렷해질 것이다. 디지털브랜치 구축 전후 다양한 테스트와 모니터링을 통해 예상되는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완벽하게 보완해 만족감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은 명곡지점을 시작으로 디지털브랜치를 타 영업점으로 차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디지털브랜치 구축 작업에 따라 고객들의 금융서비스 편의는 물론 영업점 직원들의 업무도 대폭 경감될 것으로 전망, 줄어든 업무량과 시간이 고객서비스 질 향상으로 이어지게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