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멤버들 놀라게 한 충격 발언…이형택, “껄끄러운 사람 있어”
‘뭉찬’ 멤버들 놀라게 한 충격 발언…이형택, “껄끄러운 사람 있어”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11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형택이 ‘뭉쳐야 찬다’에서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11일 ‘뭉쳐야 찬다’에서는 테니스 선수 이형택이 멤버들 중 함께하기 껄끄러운 사람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이날 스스로를 축구 에이스라고 여기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이만기가 불편한 기색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불편한 멤버가 존재하냐”는 질문에도 거침없이 “있다”고 대답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유일하게 형님인 이만기와 허재가 뜨끔한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후보군을 줄여나가며 대상자를 색출했다.

결국 이형택은 “껄끄러운 멤버가 두 명”이라는 힌트를 줬고, 이만기와 허재가 동시에 좌절한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껄끄러운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6대 4정도로 나뉜다”고 답했고, 자신이 4에 해당한다고 생각한 허재가 만족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