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치러지길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치러지길
  • 경남매일
  • 승인 2019.07.11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4대 민주화 운동 가운데 유일하게 국기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한 `부마 민주항쟁`이 올해 국가기념일 지정이 확실하면서 처음으로 국가가 주관해 기념식을 치를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부마 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10월 16일 이전까지 개정 절차가 끝나고 기념일로 지정되면 부마 민주항쟁 40주년인 오는 10월 16일 국가 주관으로 창원에서 기념식을 치르게 될 전망이다. 오는 10월 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은 국가기념일 지정 첫해로 창원에서 치르게 되면서 민주성지인 창원시로서는 그 의미가 남다르다.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은 지난해까지 부산에서는 부마 민주항쟁이 시작된 10월 16일, 창원시에서는 당시 마산시민이 처음 봉기한 10월 18일에 각각 따로 기념식을 했다.

 부마 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해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이다.

 시위는 짧았지만 10.26으로 이어지면서 군사정권 철권통치 18년을 끝내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4.19혁명과,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를 대표하는 민주화운동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이처럼 한국 현대사의 한 획을 그은 민중봉기인 부마 민주항쟁은 4대 민주화운동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해 부산 경남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동안 부산과 경남에서는 부마 민주항쟁 진상조사 등을 통해 국가기념일 지정에 노력해왔다. 창원시 부마 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 10일 제52차 위원회 회의를 열고 부마 민주항쟁 당시 마산지역 시위대 이동 경로인 경남대-양덕파출소를 확인하고 피해자 진상규명을 위해 심도있는 심의를 했다.

 지난 역사 속에서 시민이 이룩한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잃지 않고 계승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교육과 다양한 사업추진을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