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 자유분방한 무늬가 창작 원동력이죠”
“나무의 자유분방한 무늬가 창작 원동력이죠”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7.1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선 작가

 

한국화가 소운 김미선 작가

16일까지 경남문예관 전시회


50호 크기 대작 등 50점 선봬


 한국화가 소운 김미선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이 12일부터 16일까지 경남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열린다.
 

김미선 작가 작품 ‘만추’는 나무가 주는 따스함과 자유분방함을 표현하고 있다.

 

김미선 작가의 작품은 좀 특별하다. 그의 이번 전시는 제목에서 말해주듯 ‘또 다른 느낌전을 열면서….’ 처럼 그림의 바탕이 모두 나무들이다. 그래서 딱히 한국화가라고 고집하기도 어렵다. 그림의 시작점이 되는 나무는 그가 20여 년 전 서각을 배우면서부터 시작된다.

 그의 그림은 제도화되고 규격화되지 않는다. 그림의 바탕이 되는 나무의 형태에 따라 작품의 소재와 배경을 달리한다. 때로는 동물로, 때로는 꽃으로, 산과 바다가 공존하는 풍경으로 다가 온다. 그는 우촌 최태문 선생으로부터 그림을 배웠다.

 그는 “나무가 좋아서 서각을 했고, 나무가 좋아서 목각을 배웠으며 나무가 좋아서 그림을 그렸다”며 “나무만 보면 나도 모르는 힘이 생기고 나무가 주는 따스함과 아름답고 자유분방한 무늬결은 나의 오감을 자극하는 원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때문에 그의 그림은 우직하면서도 작품 속 사물들은 여성 특유의 섬세함이 더해져 작가만의 손맛을 보여준다.
 


김미선 작가 작품 ‘위풍당당(집성목)’에는 우직하면서도 섬세한 작가의 손맛이 더해져 있다.

김미선 작가는 이번 전시에 50호 크기의 대작과 소품 등 50여 점을 선보인다. 그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08호 소목각장 전수, 환경미술대전 심사위원, 아시아미술대전 초대작가,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초대작가, 한국미협.진주미협.경남자연미협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진토서각 공방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