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소형무장헬기 초도비행 성공
KAI, 소형무장헬기 초도비행 성공
  • 박명권 기자
  • 승인 2019.07.07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진행된 KAI의 초도비행 시험 장면.

 

2022년 체계개발 완료

미래 항공전력 활약 기대




 한국항공우주산업(주)(KAI)은 소형무장헬기(LAH) 시제1호기 초도비행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진행된 초도비행 시험에는 KAI 김조원 사장를 비롯한 방위사업청 강은호 사업관리본부장, 국토교통부 어명소 항공정책관, 산업통상자원부 위승복 항공팀장, 한국형헬기사업단, 육군, 국과연, 기품원 등 주요 기관 관계자 등이 참관했다. 이날 초도비행은 육군시험비행 조종사 등 2명이 탑승한 가운데 20여 분간 진행됐다.

 LAH는 지상으로부터 약 10m 이륙한 뒤 제자리 비행과 전진비행, 측면비행, 좌우 방향전환 등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비행조종 성능과 안정성을 입증하며 본격적인 비행시험단계로 진입하게 됐다.

 KAI는 오는 2022년 하반기까지 약 3년 간 군의 요구도에 따라 LAH 비행 성능과 무장 운용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시험을 중점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주 임무 중량 상태에서 비행속도, 상승고도, 제자리비행 고도 등 군의 요구도에 부합하는 성능을 초도시험평가 기간에 입증한 뒤 초도 양산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공대지유도탄, 기관총, 로켓탄 등의 무장운용능력을 입증하는 후속시험평가를 거쳐 오는 2022년 11월 체계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KAI는 지난 2015년 6월 LAH 개발에 착수해 2016년 8월 기본설계, 2017년 11월 상세설계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시제 1호기를 공개했다. 올해 1월부터는 주요 계통과 시스템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상시험을 수행했고, 6월에 실시한 초도비행준비검토회의를 통해 비행시험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LAH는 첨단 항전장비와 1천32마력 급의 신형 엔진이 장착됐다.

 한편, 현재 운용 중인 무장헬기에 비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무장능력을 갖춘 헬기로 개발되고 있어, 향후 우리 군의 항공전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