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으로 가득 채운 밀양의 여름
공연으로 가득 채운 밀양의 여름
  • 장세권 기자
  • 승인 2019.06.3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부 부국장 장세권
지방자치부 부국장 장세권

26일부터 밀양 연극촌 등지서 개최

연극ㆍ뮤지컬ㆍ거리 공연 등 다채


어려움 처한 밀양연극 부활 계기되길



 제19회 밀양공연예술축제가 "연극으로 떠나는 즐거운 휴가"라는 슬로건으로 7월 26일부터 8월 6일까지 12일간 밀양연극촌, 밀양아리랑아트센터, 표충사, 얼음골 등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해외 및 국내 거리예술공연을 도입 밀양공연예술축제의 축제성을 강화하고, Well-made Drama 중심의 작품 선정, 젊은 연출가전, 대학극전, 낭독공연 등 총 3개 분야로 공모전을 확대해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연극제다운 위상 구축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축제의 화려한 서막을 알릴 젊은 예술인들로 구성된 청년K-STAR의 사전공연도 7월 26일부터 31일까지 밀양연극촌에서 만날 수 있어 기대가 크다.

 개성 넘치는 가족들이 오순도순 살아가는 연극 `우리 집 식구들 나만 빼고 다 이상해`, 이야기를 사랑하는 도깨비와 함께 노래하는 `밀양아리랑 마당극 깨비랑`, 휘몰아치는 현대사 속에서도 휩쓸리지 않는 사랑의 대서사극 `만만한 인생`, 3편의 작품이 3곳의 극장에서 펼쳐진다. 밀양시민의 부대공연과 다양한 동아리 활동도 함께 어우러져 더욱 풍성한 문화예술의 장이 예고돼 있다.

 8월 1일부터 6일까지는 평상시 접하기 어려운 국내외의 수준 높은 우수 초청작으로 구성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다양한 장르의 연극부터 뮤지컬, 음악극, 가족극, 전통연희극, 거리예술공연까지 남녀노소, 온 가족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수준 높고 유쾌한 내용의 작품들로 채워진다.

 특별한 가족여행을 위한 환상의 연극 3편 `브러쉬 씨어터`, `로빈슨 크루소`, `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 더운 여름밤을 화끈하게 불태울 최고의 뮤지컬 2편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얼쑤`, 웃음으로 더위를 날려 줄 `세상 친구`, `응, 잘 가` 밀양공연예술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지역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 `천국으로 배달해 드립니다`, 변치 않는 연기와 변치 않는 사랑으로 연극의 진수를 보여 줄 `그대를 사랑합니다`까지 국내 초청작 10편이 관객을 맞이한다.

 뜨거운 밀양의 여름 거리 곳곳을 예술의 향연으로 채워 줄 다양한 거리예술공연 또한 준비돼 있다. 프랑스, 일본, 아르헨티나 공연단체의 서커스, 마술, 마임 등의 공연과 인형극, 드로잉 쇼 등 국내 거리공연단체의 다채로운 공연들이 표충사, 얼음골, 트윈터널, 신삼문동 야외분수대 등에서 펼쳐진다.

 이처럼 `어려움에 처한 밀양연극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지난해 젊은 연극인들의 자발적 모임으로 시작된 `추진위원회`는 명예추진위원장인 박일호 밀양시장과 배우 손숙, 안태경(前고양문화재단 대표이사) 추진위원장을 중심으로 올해는 연극 전문가들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재정비하는 수고를 했다.

 특히 이번 여름 공연 예술축제가 16명의 추진위원들의 각고한 노력으로 이뤄진 만큼 밀양 여름 공연 축제를 통해 연극으로 떠나는 즐거운 휴가가 되기를 바라며 수렁에 빠진 밀양의 공연 예술이 더욱 활기를 찾아 옛 명성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