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송중기 사생활 담긴 악의적 정보지, 유포시 명예훼손으로 처벌가능
송혜교 송중기 사생활 담긴 악의적 정보지, 유포시 명예훼손으로 처벌가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2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혜교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사진=송혜교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송혜교와 송중기의 이혼 소식이 알려진 데 이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담긴 '찌라시'로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모양새다.

27일 스포츠 조선에 따르면 송중기 측 법무 대리인이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에 합의했다"라고 전했다. 해당 발표 이후 두 사람의 이혼을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담은 악성 찌라시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을 통해 퍼져 나가고 있다.

특히 결혼 이후 송혜교가 출연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교의 파트너 역을 맡은 배우 박보검이 두 사람의 불화를 일으켰다는 찌라시로 향후 적잖은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측은 "해당 찌라시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강경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찌라시의 최초 작성자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경우 사이버 명예훼손죄에 적용받아 처벌을 받게 된다. 사이버 명예훼손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전파된다는 특징을 지녀 최고 형량이 징역 2년인 일반 명예훼손죄보다 더 무거운 벌을 받는다. 허위가 아닌 진실을 언급해도 명예훼손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