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고성서 첫 ‘현장소통 간담회’
도의회, 고성서 첫 ‘현장소통 간담회’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06.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과 힘께 하는 의회’ 모습 고용위기지역 찾아 현안 파악 의원, 상황 설명 군민 의견 청취
경남도의회가 26일 고성군에서 도민공감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어 주민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남도의회가 26일 고성군에서 도민공감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어 주민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남도의회가 26일 도의회 역사상 최초로 ‘도민공감 현장소통 간담회’를 고성군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제11대 도의회가 슬로건으로 내건 ‘도민과 함께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도의원과 시ㆍ군 의원이 현장을 찾아 주요 사업의 진행상항을 지역 주민들에게 직접 설명하고 다양한 민원을 청취해 해결방안을 찾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고성박물관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는 김지수 의장과 백두현 고성군수, 박용삼 군의장을 비롯한 고성군 의원과 주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고성군 현안사업 중 산업경제분야 ‘조선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농해양수산분야의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과 ‘농촌지도기반 조성사업’ 등에 대해 고성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이옥철, 황보길 도의원이 사업 내용을 직접 설명하고 주민과의 질의ㆍ응답 시간을 가졌다.

 김지수 의장은 인사말에서 “도민공감 현장소통 간담회는 경남도의회가 도민의 목소리를 보다 가까이에서 귀 기울여 듣기 위한 노력 중의 하나”라며 “조선 산업의 장기 침체로 고용위기지역이자 산업위기 특별대응지역으로 지정돼 어려움에 처해있는 고성군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고 신속하고 현실적인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이곳을 가장 먼저 찾았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간담회에서 제시된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면밀히 검토해 조례 제ㆍ개정과 예산안 심사 등에 적극 활용하고, 경남도 차원에서 처리해야 할 부분은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도의회는 앞으로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듣는 간담회를 더욱 확대ㆍ시행해 지역의 현안사업을 공유하고, 소통해 해결방안을 찾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