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 잘못 생각할까봐…"더 이상 참지 않겠다라"는 바스코, 박환희 향한 결정
子 잘못 생각할까봐…"더 이상 참지 않겠다라"는 바스코, 박환희 향한 결정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2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환희 SNS 캡처)
(사진=박환희 SNS 캡처)

가수 빌스택스가 전처인 배우 박환희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는 자녀를 생각한 아버지의 결정이었다는 후문이다.

26일 빌스택스 소속사는 입장문을 통해 최근 배우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음을 밝혔다. 이는 지난 2012년 두 사람이 협의 이혼으로 갈라선지 약 7년여 만의 일이다.

빌스택스는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를 두고 아들이 중심에 있음을 밝혔다. 앞서 박환희가 개인 소셜 네트워크 계정을 이용한 라이브 방송에서 그의 부모에 대해 악의적 발언을 한 것이 발단이었다. 이로 인해 훗날 자신의 아들이 성장하게 되면 할아버지와 할머니에 대한 안 좋은 생각을 가질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이유.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 그동안 전처의 행동을 참아왔음을 주장한 그가 이제는 아이를 위해 참을 수 없다는 의중을 내비친 것이다.

한편 본래 바스코라는 예명으로 인지도를 쌓은 빌스택스는 현재 '에이티엠 서울'이라는 레이블을 설립해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