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토초, 숨겨진 재능과 끼를 발견하다
소토초, 숨겨진 재능과 끼를 발견하다
  • 경남교육청
  • 승인 2019.06.2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소토초등학교(교장 이민선)는 6월 25일에 전교생이 참가하는 ‘꿈 · 끼의 날’을 운영하였다. ‘꿈 · 끼의 날’은 소토초등학교의 특색교육활동으로 기존의 획일화된 진로교육에서 벗어나 다양한 체험 중심의 진로교육을 말한다.

‘꿈 · 끼의 날’은 양산교육지원청의 양산 행복교육지구 마을교사와 지역 인사 등의 협조로 펄러비즈, 천연비누, 전통놀이, 그림자 인형극, 곤충체험·요리, 공기정화 식물재배, 북아트, 네일아트 등 15개 분야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으며, 학생들이 각자의 흥미와 관심에 따라 스스로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하여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4학년 김○○ 학생은 ‘곤충에 대해 모르던 것을 많이 알게 되어서 좋았고, 또 식용곤충으로 요리를 해서 직접 먹어보니 요리하는 것도 재미있고 맛있어서 곤충에 대한 관심이 더 많아졌다.‘ 면서 ’오늘 체험한 진로활동은 축제 같은 하루로 내년에도 했으면 좋겠다‘고 하였다.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 마을 교사로 참가한 선생님은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교육활동을 하면서 보람을 많이 느꼈다‘고 하였다.

이민선 교장은 ‘꿈·끼의 날을 통해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활동들을 학생들이 스스로 선택하고 체험해 보면서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볼 수 시간이었으며, 자신을 돌아보고 숨겨진 재능과 끼를 발견할 수 있는 소중한 기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