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 가려지게 만든 임효준의 인성 논란, 오죽하면 따돌림 의혹까지 제기됐나
실력 가려지게 만든 임효준의 인성 논란, 오죽하면 따돌림 의혹까지 제기됐나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25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열악한 신체 조건을 이겨내고 쇼트트랙을 빛낸 임효준의 실력이 무색해져 가는 상황이다.

최근 암벽훈련 등반을 하던 도중 임효준은 황대헌의 바지를 내려 심한 모멸감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잘못이 크게 부각되고 이유는 다음과 같다. 여자 선수들이 현장에 있었다는 점 그리고 피해자인 황대헌 선수가 손을 미처 쓸 수 없는 상황에 벌어졌다는 것이다.

어린 시절 있을법한 그의 장난에 대중들은 빙상계에 수차례 불거졌던 따돌림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내놓고 있다. 피해자의 심리적 타격이 크고 수면제까지 복용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임효준 선수는 쉽지 않은 신체 조건을 이겨내고 메달을 수차례 목에 건 선수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그의 인성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실력에 대한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

특히 임효준 황대헌 선수가 계주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만큼 향후 경기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는 우려가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