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관광지 4곳 정부 ‘열린 관광지’ 공모 선정
김해 관광지 4곳 정부 ‘열린 관광지’ 공모 선정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6.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테마파크ㆍ한옥체험관 등 12억8천만원 투입 개ㆍ보수 무장애 관광코스 개발ㆍ교육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2019년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해가야테마파크, 김해낙동강레일파크, 봉하마을, 김해한옥체험관.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2019년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해가야테마파크, 김해낙동강레일파크, 봉하마을, 김해한옥체험관.

 김해가야테마파크, 김해낙동강레일파크, 봉하마을, 김해한옥체험관 등 김해지역 4대 관광지가 정부의 ‘열린 관광지’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장애인, 영ㆍ유아 등 모든 관광객이 이용 가능하도록 시설을 개선한다.

 김해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2019년 열린 관광지 조성 공모사업’에 지역 4대 관광지가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시는 총 12억 8천만 원(국비 50%, 시비 50%)을 투입해 이들 관광지를 대상으로 화장실과 편의시설, 경사로 등 시설을 개ㆍ보수할 계획이다.


 아울러 무장애 관광코스 개발, 온ㆍ오프라인 홍보, 종사자 교육 등에도 나선다. 세부적인 계획은 맞춤형 컨설팅 후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까지 총 29곳을 선정해 지원했고, 오는 2022년까지 100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해까지 관광지점 단위로 공모했으나 연계 관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올해부터 권역단위(시ㆍ군)로 진행한다.

 이번 공모에는 지자체 13곳이 지원, 1차 서류심사를 거쳐 9곳으로, 2차 면접심사를 거쳐 6개 권역 내 24개 관광지로 최종 결정됐다.

 시 조광제 관광과장은 “그동안 BF시설(장애물 없는 생활환경)과 장애인 관광 전문가 자문을 받으며 열린 관광지 조성을 고민했다”며 “2023년 전국체육대회에 이어 전국장애인 체육대회가 김해에서 개최되는 만큼 방문하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관광지가 되도록 지속적인 고민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