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까지 중부 비' 대신 '퇴근시간 비' 소식…"미세먼지 보통, 줄곧 흐려"
'오전까지 중부 비' 대신 '퇴근시간 비' 소식…"미세먼지 보통, 줄곧 흐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오전까지 중부 지방에 비가 내릴 거란 예보가 퇴근 시간대 비 예보로 뒤바뀌었다. 오늘 날씨는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을 보이는 와중 저녁 시간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적지 않다.

19일 오전 9시 10분 기준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예보됐던 중부 지방 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기압골이 빠르게 남동진하면서 중부권이 상당부분 영향권을 벗어났기 때문. 현재 전국적으로 보통 수준인 미세먼지 수치는 이날 하루 간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오전까지 중부 지방에 비가 내린다는 예보는 번복됐지만 퇴근 시간대 비가 내릴 가능성은 높아졌다. 기상청은 "대기가 불안정해 늦은 오후에서 밤 사이 경기동부와 강원남부, 충북북부, 전라동부내륙, 경상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라고 예보했다.

한편 이날 낮 최고기온은 서울과 부산이 26도, 강릉과 춘천이 27도 등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비가 그치더라도 줄곧 흐린 가운데 선선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