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의 시대’서 상반신 노출 감행한 강한나, “그런 장면 연기 쉽지 않아” 셀프 칭찬
‘순수의 시대’서 상반신 노출 감행한 강한나, “그런 장면 연기 쉽지 않아” 셀프 칭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9 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한나 SNS
사진=강한나 SNS

 

영화 ‘순수의 시대’가 TV에서 방영 중인 가운데 주연이었던 강한나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19일 오전 채널CGV에서는 영화 '순수의 시대'가 방영 중이다. 극 중 가희 역을 맡은 강한나는 개봉 당시 신하균과 아찔한 베드신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강한나는 아슬아슬한 상반신 노출을 감행해 여전히 대중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노출 장면을 두고 강한나는 “그런 장면을 연기하는 게 쉽지 않다”며 “그 인물에 정말 많은 걸 쏟아부었다”고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강조했다. 그는 “감정선을 표현하는데 필요한 장면이라면 배우로서 다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부터 생각했다”며 “그런 면에서는 좀 용감했나 생각한다”고 스스로에게 칭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