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교비정규직 총파업… 급식 차질 우려
전국학교비정규직 총파업… 급식 차질 우려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06.18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급 6.24% 인상 등 요구 경남비정규직 2천여명 상경
다음 달 3일부터 파업 예정 교육청 “현장 혼선 없게 할 것”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18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 3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18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 3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다음 달 3일 예정된 전국 총파업에 동참하기로 결정해 학교급식 차질이 예상된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청과 집단교섭을 벌이고 있으며 19일 3차 조정 파행 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달 7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벌여 투표율 78.5%에 찬성 89.4%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경남연대회의도 조합원 7천732명 중 찬성 5천609명, 반대 1천125명으로 투표율 87.4% 찬성률 83%로 파업을 결의했다.

 이번 연대회의는 파업 결정은 정부와 교육감을 상대로 단체교섭을 시작한 이후 최초로 3일 이상 최장기 총파업을 결의했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공무직, 교원대체직, 자원봉사직 등 1만 1천500여 명이며 이 중 학교급식종사원은 영양사 등 5천여 명이다.

 경남연대회 소속 조합원 2천여 명은 다음 달 3일 상경해 전국 총파업에 참여한다.

 학비노조는 △전 직종 기본급 6.24% 인상 △정규직대비 근속별 차별해소, △복리후생 차별해소 △전 직종 수당 및 기본급 인상 동일적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교육부는 교육청에 책임을 전가하기 급급했고, 집단교섭에 참가하기를 한사코 거부하며 마지못해 참가했지만, 여전히 교육청 뒤에 숨어서 뒷짐만 지고 있다”며 “학교비정규직 사용자인 정부와 교육감이 직접 나서서 공정임급 실현과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위해 성실히 교섭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경남교육청은 “노조는 과도한 임금인상률 등 교육청이 수용하기 어려운 안을 제시하고 있다”며 “도교육청은 파업 현실화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로 학교 현장에서 혼선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