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성 취타대’ 세계 축제 참여 큰 호응
‘진주성 취타대’ 세계 축제 참여 큰 호응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6.18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베를린 카니발 퍼레이드 사물놀이ㆍ무용단 등 박수받아
독일 베를린 문화 카니발 퍼레이드에 ‘진주성 취타대’팀이 거리공연을 하고 있다.
독일 베를린 문화 카니발 퍼레이드에 ‘진주성 취타대’팀이 거리공연을 하고 있다.

 진주시는 한국예총진주지회(지회장 주강홍)와 함께 지난 9일 독일 베를린 문화 카니발 퍼레이드에 ‘진주성 취타대’팀을 참가시켜 현지 교민은 물론 축제장을 찾은 해외 관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으며 한-독 문화ㆍ예술 교류활동의 첫 포문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문화교류 활동은 재독한국문화협회의 공식 초청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시와 한국예총진주지회 관계자로 구성된 문화ㆍ예술교류단이 파견돼 교민을 대상으로 우리문화를 알리는 모듬북 워크샵을 2일 동안 개최했다.


 이와 함께 재독일한국문화원을 통한 현지 교민과 독일 현지인이 참여하는 ‘진주성 취타대’를 구성, 베를린 카니발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이날 퍼레이드에 참여한 진주성 취타대팀은 브라질팀에 이어 두 번째로 ‘I LOVE KOREA’라는 주제로 진주성 취타대, 사물놀이, 가야무용단, 우리무용단과 함께 참여해 흥겨운 우리 가락을 펼침으로써 관람객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베를린 문화 카니발은 1996년 시작돼 25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통일 이후에 문화의 다양성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세계 여러 민족이 참여하는 축제로 메링담역부터∼헤르만 광장까지 약 3㎞구간에서 5시간 동안 다양한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올해 축제에는 세계 각국 80여 개팀이 참여했으며 퍼레이드 구간에 50만여명의 인파가 운집해 장관을 이루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