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ㆍ페이스북ㆍ아마존, 美 디지털광고 시장 3분의2 차지”
“구글ㆍ페이스북ㆍ아마존, 美 디지털광고 시장 3분의2 차지”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8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밝혀 이들 3개 회사, 온라인 경제 완전 지배
구글 37.2%ㆍ페이스북 22.1% 순서 모바일 분야 구글 33% 점유율 1위

 미국에서 디지털 광고에 쓰이는 돈의 3분의 2 이상이 정보기술(IT) ‘빅3’인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으로 흘러 들어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의 데이터를 인용해 이들 3개 회사가 미국 온라인 경제의 일부를 완전히 지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이들 3개 사의 점유율 합계는 68.1%였다.

 구글이 37.2%로 1위였고, 이어 페이스북(22.1%), 아마존(8.8%) 순이었다.

 디지털 광고 시장을 좀 더 세분화하면, 모바일 광고 분야에서도 구글은 33.0%의 점유율로 1위였다. 페이스북이 30.8%로 이를 바짝 뒤쫓고 있고, 아마존은 5.2%를 차지하고 있었다.

 페이스북은 그 대신 소셜미디어 분야 광고의 대다수인 83.3%를 독식하다시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이나 아마존은 이 분야에서 매출이 없었다.

 또 아마존은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는 아직 신흥 세력이지만 온라인 소매 사업이 주 활동 무대였다. 미국 전체 전자상거래 시장의 37.7%가 아마존의 몫인 것으로 집계됐다.

 TV 시장에서도 케이블 대신 인터넷을 이용해 TV를 시청하는 변화가 일면서 구글과 아마존이 수혜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TV로 스트리밍 영상물을 보는 소비자의 26.6%는 아마존을 이용했고, 16.8%는 구글의 기기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