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타 축구 도전기 `뭉쳐야 찬다`
스포츠 스타 축구 도전기 `뭉쳐야 찬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8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안정환 축구 감독 지도 각 분야 레전드들의 스포츠 예능 조기 축구계 새로운 전설 도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뭉쳐야 찬다`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뭉쳐야 찬다`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야구, 농구, 배구, 씨름, 테니스, 마라톤 등 각 분야에서 최고를 달리는 스포츠 스타들이 축구선수 겸 방송인 안정환 감독의 지도 아래 뭉친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일인자`들이 대결을 통해 조기 축구계의 새로운 전설로 거듭나는 과정을 담은 스포츠 예능이다.


 이만기(씨름), 허재(농구), 양준혁(야구), 이봉주(마라톤), 여홍철(체조), 심권호(레슬링), 진종오(사격), 김동현(이종격투기) 등이 선수로 출연하며 `뭉쳐야 뜬다` 시즌1에 출연했던 방송인 김용만, 정형돈, 김성주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다. 안정환은 18일 마포구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에서 신참 감독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소감을 밝혔다.

 새내기 감독인 그는 선배 스포츠 선수들을 하나의 팀으로 호흡을 맞추게 하고 팀 역량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임무를 맡았다. 안정환은 "예능으로 축구를 좀 더 친숙하게 보여줄 수 있고, 프로그램 안에 씨름, 농구, 야구 등 모든 종목이 있어서 다 같이 여러 스포츠 종목이 흥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그런 취지가 좋아 감독직을 수락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우리 팀엔 에이스가 없다. 에이스가 나올 수 있을진 모르겠다"고 웃으며 "제 모든 것을 걸고 선수들이 다 에이스가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호언장담했다.

 행사에 참석한 이만기, 허재, 양준혁 등은 "안 감독에게 미안하다", "축구 생각보다 어렵더라" 같은 말들로 웃음을 자아냈다.

 성치경 책임피디(CP)는 "`뭉쳐야 뜬다`가 40∼50대 중년 남성들이 패키지여행을 통해 친구들과 어딘가로 떠나는 모습을 담았다면 `뭉쳐야 찬다`는 안정환이 감독으로 재도전을 하고 각 분야 레전드 선수들이 축구라는 낯선 분야에서 처음부터 재도전하는 모습들을 담고 있다"며 `재도전` 키워드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