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라커룸 청소도르' 수상 후 퇴장?…칠레 공격진에 박살난 일본
이번에도 '라커룸 청소도르' 수상 후 퇴장?…칠레 공격진에 박살난 일본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파아메리카 SNS 캡처)
(사진=코파아메리카 SNS 캡처)

일본과 칠레간 축구 경기가 일방적인 승리로 마무리됐다.

18일(이하 한국시각) 2019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첫 경기 일본·칠레 전이 브라질 상파울루 소재 모룸비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이날 일본은 최근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유망주 쿠보 다케후사를 중심으로 칠레에 도전했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선제골을 내준데 이어 후반전에 연달아 세 골을 내주는 등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패배했다.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칠레인만큼 전력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에 국내는 물론 일본 현지에서도 온갖 조롱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이 자국 최고 유망주라고 선언한 쿠보를 향해 20세 이하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과 비교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또 매번 화제가 된 일본의 라커룸 청소를 이야기하며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와 합쳐 "라커룸 청소도르"라는 조롱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날 승리를 따낸 칠레는 C조 1위로 올라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