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 소동 왜?
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 소동 왜?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최측 암표 거래 막기 위해 "예매ㆍ관람자 동일" 고수
티켓들고도 입장 못해 발동동 "미성년팬 배려 부족" 항의
16일 방탄소년단(BTS) 팬 미팅ㆍ콘서트가 열린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주변에 팬클럽 아미(ARMY)가 몰려 북적거리고 있다.
16일 방탄소년단(BTS) 팬 미팅ㆍ콘서트가 열린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주변에 팬클럽 아미(ARMY)가 몰려 북적거리고 있다.

지난 15일 방탄소년단(BTS) 팬미팅 공연이 열린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일부 관객이 입장하지 못해 주최 측에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자녀를 대신해 예매한 한 학부모는 "부모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를 확인해 놓고도 자녀 입장이 안 된다는 말에 기가 막힌다"고 성토했다.이는 공연 업계에 횡행한 암표 거래를 막고자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공연 예매자와 관람자가 동일해야 하며 이를 증명할 신분증(사본 불가)이 있어야 입장한다는 가이드라인을 세웠기 때문이다. 빅히트는 예매 개시 전 팬카페와 SNS 등지에 관련 공지를 구체적으로 했으나, 소동이 빚어지자 16일 재차 팬카페에 "양도받은 티켓과 본인 확인이 불가능한 티켓은 그 어떤 경우에도 입장이 불가능하다"고 상세 공지를 올렸다.


 빅히트는 예매자와 관람자 동일 원칙에 따라 엄격히 검증했지만, 기획사마다 공연 규모와 성격에 따라 그 방식엔 조금씩 차이가 있다. 몇몇 기획사는 팬덤 대비 규모가 작은 행사를 열 때나, 프리미엄 티켓이 활개 치는 스탠딩석 등 특정 구역에 한해 신분증이나 가족관계증명서를 대조하는 현장 수령을 진행하기도 한다. 이는 매크로(자동명령 프로그램)를 이용해 좋은 좌석을 싹쓸이한 뒤 프리미엄을 붙여 고가에 되파는 암표상을 비롯해 `티켓 리셀러`(reseller), `플미충`(티켓 프리미엄+충) 등을 근절해 실질 관객을 보호하겠다는 취지에서다.일반 예매자의 경우 부모 아이디로 티켓을 구매하고 자녀가 관람하려 했다면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해도 예매자와 관람자가 동일하지 않아 입장할 수 없었다. 이런 원칙들로 공연장에 들어가지 못한 티켓 소지자들은 현장에서 주최 측에 항의하며 마찰을 빚었다. 그러자 SNS에는 `팬미팅 해명해`와 `전수조사 칭찬해`란 해시태그가 양분돼 올라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