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광장 가득 메운 "대∼한민국" 함성
창원광장 가득 메운 "대∼한민국" 함성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6.1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월드컵 결승 거리응원전 105만 창원시민 우승 열망 전해
창원광장으로 거리응원을 나온 창원시민들과 허성무 시장, 여영국 국회의원이
창원광장으로 거리응원을 나온 창원시민들과 허성무 시장, 여영국 국회의원이 "대~한민국!"을 외치며 2019 U-20 월드컵 결승 대회의 우승을 기원하고 있다.

 "대~한민국!" 지난 16일 창원광장에서 `2019 U-20 월드컵` 결승 진출 거리응원전에 나선 시민들의 응원 함성이 울려퍼졌다.

 이날 거리응원전에는 허성무 시장, 여영국 국회의원과 학생, 청년, 가족, 연인 등 시민 2만 5천여 명이 참가해 창원광장을 가득 채웠다.


 거리응원전은 지난 15일 오후 9시 30분부터 주민자치프로그램을 시작으로 경남예고 락밴드&댄스팀 공연, 소프라노 박연경, 필리핀 듀엣밴드, 인기가수 진시몬, 우리시 지역가수 배진아의 열창으로 축제 분위기를 더욱 돋궜으며, 또한 이날 붉은악마 20명이 참가해 북을 치자 응원의 열기는 더더욱 고조됐다.

 결승대첩 내내 창원광장에는 "대~한민국"을 외치는 창원시민들의 우승에 대한 열정과 염원을 담고 붉은악마의 북소리에 맞춰 함성이 끝없이 울려퍼졌다.

 허성무 시장은 "오늘 창원광장 거리응원전의 분위기에서 우리 시민들의 월드컵 우승에 대한 열망이 참으로 간절함과 아울러, 2002년 한일월드컵의 감동이 다시 되살아난 듯한 뜨거운 전율을 다시 한번 새롭게 느꼈을뿐만 아니라, 한국축구 역사상 월드컵 첫 우승을 차지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늦은 밤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거리응원전에 참여해 주신 시민여러분에게 감사 드릴뿐만 아니라, 그간 태극전사들의 피땀흘린 노력에 105만 창원시민 모두가 진심으로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