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2승 사냥 실패 VNL 이탈리아에 1-3 패
여자배구, 2승 사냥 실패 VNL 이탈리아에 1-3 패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이탈리아(세계랭킹 8위)에도 패하면서 2승 사냥에 실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주 차 경기에서 이탈리아에 세트 스코어 1-3(17-25 21-25 25-23 13-25)으로 패했다.

 한국은 1승 10패(승점 3)로 16개국 중 15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라바리니 감독의 고국인 이탈리아는 9승 2패(승점 28)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16득점으로 분전했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은 서브에이스 1개 등 11득점, 이주아(흥국생명)가 6득점을 올렸다.

 이탈리아의 파올라 오게치 에고누는 27득점을 폭발했다.

 한국은 김연경, 김희진, 강소휘(GS칼텍스), 이다영(현대건설), 정대영(한국도로공사), 이주아를 선발로 내세웠다.

 그러나 경기 초반부터 운이 따르지 않았다.

 베테랑 센터 정대영이 1세트 초반 발목을 다쳐 뛸 수 없게 된 것이다.

 박은진(KGC인삼공사)이 급히 교체 투입됐으나, 한국은 이탈리아에 4-10으로 초반 분위기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는 팽팽했다. 19-16으로 한국이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19-19로 따라잡힌 뒤 에고누의 공격 등으로 재역전을 허용했다. 3세트, 드디어 한국이 웃었다. 10-10에서 11-16으로 밀려났지만, 박은진의 결정적 득점으로 20-20 동점이 됐다.

 한국은 접전 끝에 세트포인트를 잡았고, 에고누의 실수로 4세트까지 끌고 갔다. 그러나 4세트에서 이렇다할 기회를 잡지 못하고 12점 차로 대패했다.

 한국은 14일 최하위 불가리아(11패ㆍ승점 1)를 상대로 2승에 재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