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보도에 추측성 言 난무…박서원·조수애는 알리기 싫은 듯 보이는데
잇단 보도에 추측성 言 난무…박서원·조수애는 알리기 싫은 듯 보이는데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조수애 SNS 캡처)
(사진=조수애 SNS 캡처)

박서원 두산 전무의 아내 조수애 전(前) 아나운서가 출산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글들이 등장하고 있다.

13일 스포츠조선은 "전 JTBC 아나운서 조수애가 최근 출산했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사실이라면 박서원·조수애 부부는 지난해 12월 백년가약을 맺은지 5개월여가 흐른 시점에 부모가 된 것.

이 같은 소식에 두산 측은 "두 사람의 개인사이기에 확인 불가하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당사자인 박서원 부부 역시 자녀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고 있지 않은 상황. 때문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 사이트 등에서는 두 사람의 혼전임신설 등 여러 추측성 글들이 게재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조수애는 지난 1월 임신 5개월이라는 보도가 나가자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계정에 글을 올리고 사실이 아님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