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자녀도 언급했던 ‘호상’이 뭐길래? 한 가수의 목표이기도
정치인 자녀도 언급했던 ‘호상’이 뭐길래? 한 가수의 목표이기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3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호상'이 언급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아이돌 출신 가수는 ‘호상’이 자신의 목표라 말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여기서 언급한 '호상'은 복을 누리며 별다른 병치레 없이 천수를 누린 사람의 죽음을 뜻한다.

앞서 정치인의 딸 또한 이를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 예비후보였던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에게 피습을 당했다.

이에 원희룡 딸은 개인 SNS 계정을 통해 “너무 속상해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며 “(폭행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 텐데”라는 글을 게재해 이목을 집중 받은 바 있다. 그는 “가해자 분도 가족 있으실 테고 귀한 아들·딸 분들도 다 있을 텐데 그분이 다치시면 자녀분들도 똑같이 속상해하실 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하지 않는지 화가 난다”고 분노를 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