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의 아이콘이었던 비아이, 초심 잃고 소속도 잃어… "새벽 감성=히트곡 비결"에 물음표
‘겸손’의 아이콘이었던 비아이, 초심 잃고 소속도 잃어… "새벽 감성=히트곡 비결"에 물음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비아이 SNS
사진=비아이 SNS

 

겸손의 아이콘으로 데뷔했던 비아이가 초심을 잃고 소속사도 잃었다.

아이콘 리더인 비아이는 데뷔앨범부터 승승장구한 아이돌이다. 그는 아이콘 멤버 중 특출난 작사 작곡 능력으로 입지를 단단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데뷔 5년차에 마약 구설수에 휘말리며 자신을 뒷받침해준 YG엔터테이먼트와도 연을 정리하게 됐다.

데뷔 초 이미 성공한 그룹이라는 평에 대해 비아이는 줄곧 “순위에 대한 기대라기보다 신인이라서 많은 분들이 들어주면 좋겠다는 소망정도만 있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또 자신의 작사, 작곡 비결로 시 구절 읽기와 새벽 감성을 꼽으며 “‘이별길’ 랩도 소설 ‘어린왕자’ 구절을 따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12일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해 처음 보도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지인과의 채팅방 메시지를 모두 공개했다. 채팅방 속 비아이는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거임”이란 메시지를 전했고 이는 약의 기운을 빌려 작사작곡을 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낳았다.

한편 비아이는 해당 매체가 제기한 마약 의혹에 대해 구입을 위해 시도만 했을 뿐 직접 하진 않았다고 부인, 아이콘을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