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민주노총, 7월 총파업 나선다
경남 민주노총, 7월 총파업 나선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6.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철폐ㆍ최저임금 인상 “정부 의지만 있다면 가능” 이달 관련 투쟁 연달아 개최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12일 도청 앞에서 총파업 선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12일 도청 앞에서 총파업 선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하계 투쟁이 예고됐다….” 경남 노동단체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요구하며 7월 총파업 총력투쟁을 선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2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 원, 학생인권조례 제정, 재벌개혁 및 사회 공공성 강화 등을 촉구하는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처분 직권 취소, 공무원ㆍ공공부문ㆍ교원 해직자 복직 등은 정부 의지만 있다면 바로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재벌개혁과 사회 공공성을 강화하는 과제도 더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총파업 총력투쟁을 선포하고 차별철폐 대행진, 대우조선 매각 중단 등 투쟁도 이어갈 것”이라며 “다가오는 7월에는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힘차게 달려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를 중심으로 정규직 전환 등을 요구하며 전국 단위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