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직접 투자자, 간접투자로 바꾸나
부동산 직접 투자자, 간접투자로 바꾸나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06.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츠’ 수 4년새 84% 증가 자산규모 18조→44조 ‘껑충’
 현재 부동산 시장은 주거용 부동산을 필두로 전반적인 침체기를 겪고 있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부동산 투자자들은 부동산 간접투자 ‘리츠’(다수의 투자자들을 모집해 부동산에 투자해 그곳에서 발생하는 임대수익과 매각차익, 개발 수익을 투자자들에게 배당하는 투자 방식)에 눈을 돌리고 있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달 리츠의 수(오피스, 리테일, 주택, 호텔 등)는 231개로 전년도 12월(219개) 대비 12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약 6개월 동안 약 5% 증가한 것이다. 또한 2014년(125개) 대비 약 84% 증가하며 큰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리츠 자산규모도 증가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8조 원이었던 리츠의 자산규모는 이달 44조 원으로 증가했다. 이는 4년 새 약 144% 증가한 것이다.

 상가정보연구소 조현택 연구원은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기가 계속되면서 세제혜택과 부동산 관리 없이 꾸준한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리츠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고 이로 인해 리츠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상장된 리츠회사는 5곳으로 매우 적으며 그중에서 배당이 나오는 회사도 소수에 불과하다”며 “리츠에 투자하기 전에는 리츠를 운용하는 투자회사가 안전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곳인지 확인하고 임대 수익은 물론 향후 매각 때 투자 수익까지 따져봐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