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보급 대책 마련해야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보급 대책 마련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19.06.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에 대한 경남도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경남 도시가스 보급률은 전국 평균보다 크게 낮아 미공급 지역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도내 전체 도시가스 보급률(2017년 기준)은 72%로 전국 평균인 83%에 크게 밑돈다. 군 지역 평균 보급률은 21% 수준에 불과해 전국에서도 도ㆍ농간의 도시가스 보급 격차가 크다. 합천ㆍ남해ㆍ산청은 도내에서 유일하게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아 지역 주민들이 수년째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합천군 등 지역주민들은 도시가스보다 상대적으로 비싼 연료비를 감당하고 있다. 미공급 지역 주민들은 도시가스 대비 연간 20만 원 이상의 비싼 연료비를 감당해야 하며, 동절기마다 비싼 연료비를 조금이라도 줄이고자 전기장판에 의지하며 추운 겨울을 버텨야만 하는 현실이다.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주민들은 매번 도시가스 공급을 최우선의 숙원 사업으로 건의를 해 왔다. 하지만 민간 도시가스 회사의 경제적 논리에 밀려, 수년째 제자리걸음만 반복하고 있다. 게다가 경남도는 지난 2017년, 도시가스 공급 비용을 산정하면서 투자 재원을 전액 삭감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가산투자보수비율 마저 0%로 결정함에 따라 전국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가산투자보수율을 적용하지 않은 지역이 됐다.


 경남도는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해야 한다. 정부는 도시가스 보급은 경제성만이 아닌 소외 지역 정책으로 도시가스회사 투자 수익의 최대 3% 내에서 적정 투자보수 비용을 추가로 가산할 수 있도록 ‘가산투자보수율’ 제도를 마련했다. 그러나 경남도는 도시가스 요금 인상을 이유로 지난 1년간 도시가스 공급비용과 투자보수율을 0%로 동결했다. 1년이 지난 시점에서 보았을 때 천연가스 도입 비용의 증가로 요금은 상승한 반면, 농촌 지역을 비롯한 도내 1만 2천여 세대에 대한 도시가스 보급이 지체되는 악영향을 초래하고 있다. 경남도는 속히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보급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