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출연 전 불거진 불법 약물 논란…예리 등 동료 연예인도 비아이 논란에 불똥
예능 출연 전 불거진 불법 약물 논란…예리 등 동료 연예인도 비아이 논란에 불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비아이 SNS 캡처)
(사진=비아이 SNS 캡처)

그룹 아이콘 소속 비아이의 불법 약물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비아이의 불법 약물 구매, 사용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디스패치는 보도를 통해 그가 지인과 나눈 메신저 대화를 공개하며 불법 약물 의혹을 보도했다. 그에게 불법 약물을 제공한 이는 경찰에 체포돼 관련 내용을 진술했지만 비아이는 결국 경찰에 소환되지 않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 비아이가 출연하기로 돼있는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측 역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해당 논란으로 인해 일부 수정이 불가피하기 때문. 또 그와 함께 출연한 레드벨벳 소속 예리, 코미디언 허경환 등 동료 연예인들 역시 최악의 경우 방송이 불발될 가능성이 있어 피해를 입게 됐다. SBS 측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방송 편집 결정 여부를 아직 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아이는 지난 2015년 그룹 아이콘 소속으로 데뷔해 가요계 생활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