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 ‘축사악취 저감 대책’ 머리 맞대
함안군 ‘축사악취 저감 대책’ 머리 맞대
  • 음옥배 기자
  • 승인 2019.06.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군수 주재 전략회의 취약시간대 별도 관리
함안군이 ‘축사악취 저감 대책’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토론하고 있다.
함안군이 ‘축사악취 저감 대책’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토론하고 있다.

 함안군이 축사악취로 인한 주민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축사악취 저감 대책’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전했다.

 조웅제 부군수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실ㆍ과ㆍ사업소장 등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해 악취발생요인에 따른 현실적인 악취저감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가야읍ㆍ함안면ㆍ산인면에서 활동하는 악취환경감시원들도 참석해 그간 축사 감시활동을 통해 현장에서 느낀 악취저감 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군은 악취 발생이 주로 기온이 내려가는 새벽시간대와 밤 시간대에 집중되고, 기압과 바람의 영향에 의해 간헐적으로 발생된다는 의견에 따라 취약시간대를 정해 별도로 관리하기로 하고 이와 함께 축사청결 유지 및 악취방지시설 설치 확대, 지속적인 악취개선제 지원을 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축사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지도단속과 악취측정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 후에는 산인면 액비순환시설 설치 현장을 방문했다.

 액비순환시설은 가축분뇨에 미생물을 투입ㆍ발효시켜 돈사와 액비저장조를 순환시키는 시스템으로 설치 후 분뇨량에 따라 6개월에서 2년 정도의 발효시간이 지나 완전 발효처리가 정착되면 악취 저감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이에 군은 액비순환시설을 관내 돈사에 집중 설치토록 유도해 현재 6개소에서 운영 중이며 올해 7개소, 내년도 6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