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심’ 간 나눈 대화는?
‘복심’ 간 나눈 대화는?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6.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철 원장, 협약차 경남 찾아 김경수 지사와 포옹 후 환담
지자체 연구원과 잇단 협약 “총선 연결 짓지 말 것” 당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복심들이 나눈 대화는….”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환담을 했다.

 이날 경남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만난 양 원장과 김 지사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 포옹하고 악수하며 인사했다.


 김 지사는 “도지사 취임 이후 가장 많은 취재진이 왔다”며 “경남에 오신 걸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 원장은 “번거롭게 해서 죄송하다”며 웃은 뒤 “경남에 필요한 중요 정책들은 경남발전연구원만큼 축적된 곳이 없다. 형식은 협약이지만 어찌 보면 경남 문제에 대해 더 관심을 갖고 정책ㆍ연구적으로 도움을 받고, 경남의 좋은 정책들이 중앙정치나 예산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저희가 배우러 온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김 지사는 “민주당뿐만 아니라 다른 정당 연구원들도 이런 노력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제1야당이 자유한국당인데, 한국당 여의도연구원도 경남발전연구원과 이런 협력관계를 가져가겠다면 언제든 환영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정당마다 싱크탱크가 있는데 5개 당 싱크탱크끼리도 초당적으로 국가발전, 나라발전에 도움이 될 만한 정책이 있으면 서로 협력했으면 좋겠다”며 “이번 기회로 싱크탱크 간 협약이 정당이나 지방정부 싱크탱크뿐만 아니라 정당 간에 초당적으로 협력해 정책으로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는 첫발이 됐으면 한다”고 답변했다.

 김 지사는 “오신 김에 두 가지만 청을 드린다”며 지역 정당의 정책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과 국회에서의 신속한 추경 예산 통과를 당부하기도 했다.

 양 원장과 김 지사는 10분가량 만남 모습을 공개한 뒤 20분가량 비공개 환담을 이어갔다. 양 원장은 김 지사와 회동을 마친 뒤 경남발전연구원과의 업무 협약식에 참석했다.

 앞서 양 원장은 김 지사와 만나기 1시간 전 도청에 도착해 일부 취재진에게 “(김 지사를 보면) 짠하고 아프다.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 도지사 되고 차기 주자가 되면서…”라며 “그런 일(드루킹 사건)은 선거판에서 일어났을 수 있다. 착하니까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 응대하니까 짠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방자치단체 산하 연구원과 협약을 통한 각 지역과의 공동정책 개발 내용이 총선 공약으로도 이어질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서는 “큰일 난다”며 선을 그었다.

 민주연구원과 자치단체 연구원 간 잇단 협약 배경 등과 관련해서는 “총선하고 연결 짓지 말라”며 “한국당 소속 자치단체에도 (공문을) 다 돌렸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앞서 지난 3일 서울ㆍ경기연구원과도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 원장은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와도 면담했다.

>>관련기사 3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