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혼란 좌시 않겠다는 양산시의원
시정혼란 좌시 않겠다는 양산시의원
  • 경남매일
  • 승인 2019.06.04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소속 양산시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작심하고 시정비판에 나서 지역사회에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양산시는 지난 시장 선거 이후 현 시장이 선거법 위반에 휘말리면서 취임 1년동안 시정이 한마디로 ‘얼음’ 상태였다. 그런데 갑자기 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갑자기 현 시장의 지난 1년 동안 시정운영이 독주와 전횡으로 운영됐다는 쓴소리를 내 시민들의 입장에서는 어리둥절하기까지하다. 한국당 의원들의 주장대로라면 그동안 시정운영에 많은 문제가 있었는데도 입을 닫고 있었다는 애기이다. 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은 공직사회 인사와 시와 관계가 있는 기업체에 자기사람 심기, 선거캠프 등 인사들의 시정개입 등을 주장하고 있다. 백미는 전임시장과 관련한 얘기들이다. 문예원장 취임행사에 전임시장과 함께 참석한 공무원들에게 경위서를 받고, 선거법 위반으로 2심이 진행 중인 현 시장의 탄원서를 받는 과정에서 관계기관 단체에 할당했다는 의혹제기이다. 특히 탄원서에 전임시장을 폄하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주장을 해 탄원서 징구과정까지 정치쟁점화로 변질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 돌이켜 보면 선거후 새 시장 취임 이후 지난 1년간 공직사회와 지역사회는 요동을 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장 선거 때부터 논란이 됐던 시장 업무추진비는 새 시장 출범 이후 경찰로 넘겨지면서 전임 시장 측근은 물론 공직자들이 조사를 받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여기에다 전임 시장 측근인 체육회 사무국장과 간사 해촉문제 등이 겹치면서 선거후유증을 겪어왔다. 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은 간부공무원 명퇴 종용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어 공직사회는 물론 지역사회까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셈이다. 정권이 바뀌면 인사 등 모든 일에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법을 벗어난 행위는 있을 수 없다. 이제 양산시장과 양산시는 제기된 의혹들을 깔끔히 해소해야 할것이다. 문제를 제기한 한국당 소속 시의원도 의혹제기에 앞서 의정활동을 통해 시정과 관련한 문제를 여야와 시장과 머리를 맞대고 해결하려는 지혜를 발휘해야 했는데 안타깝다. 시민은 안중에 없는 정치적 싸움과 레토릭(수사학)은 양산시의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