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 산인면 국보반상] 코다리ㆍ보리굴비 깊은 맛에 빠져 ‘건강 보배’ 챙겨요
[함안 산인면 국보반상] 코다리ㆍ보리굴비 깊은 맛에 빠져 ‘건강 보배’ 챙겨요
  • 김용락 기자
  • 승인 2019.06.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사짓는 서 셰프의 맛집 릴레이 ⑩ 함안 산인면 국보반상
코다리와 보리갈비를 주메뉴로 건강한 한정식을 제공하는 국보반상의 상차림.
코다리와 보리갈비를 주메뉴로 건강한 한정식을 제공하는 국보반상의 상차림.

 서 셰프의 한숟가락
 “건강한 음식을 챙겨 먹고 싶은 도시인들에게 하나의 힐링 코스를 제공할 수 있는 함안 지역 최고의 한식집입니다.”

 서 셰프는 누구?
 60여 가지 식재료를 직접 재배해 500가지 음식을 요리하는 서충성 셰프. 지금은 창원 동읍에서 식탁위의텃밭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매주 지면을 통해 주변 맛집을 소개할 예정이다.

20년간 국보삼계탕 운영한 김경남 대표
건강한 한정식 식당 ‘국보반상’ 개점해
정갈하고 아늑한 내부 인테리어 매료
고명 예쁘게 올려진 밑반찬과 어울린
법성포 보리굴비ㆍ부드러운 코다리 인기
‘깊은 맛’ 20년 요리 연구 매진한 결과
개발 음식 좋은 평가 받을 때 행복 느껴

 마산대학교를 지나 함안으로 들어선 후 곧장 샛길로 빠지면 신산교 아래 특별한 한정식을 맛볼 수 있는 식당을 찾을 수 있다. 이곳 대표가 직접 만든 밑반찬과 함께 코다리, 보리굴비를 즐길 수 있는 이곳은 ‘국보반상’이다. 반상은 평소에 차리는 고유의 일상식 차림이란 뜻이다.

 자칫 함께 있는 국보삼계탕 건물로 들어갈 수 있는데 엄연히 분리된 별도의 식당이다. 직사각형의 국보반상 건물은 양옆으로 5개의 방이 갖춰져 있고 끝에는 넓은 홀이 있는데, 외부는 현대적이고 내부는 전통적이고 정갈하다.

자신있는 한식 연구를 위해 국보삼계탕 건물에 별채를 지어 국보반상을 운영 중인 김경남 대표.
자신있는 한식 연구를 위해 국보삼계탕 건물에 별채를 지어 국보반상을 운영 중인 김경남 대표.

 지난 20년간 국보삼계탕을 운영하는 중인 김경남 대표(55)는 평소 좋아하는 요리를 선보이고 싶어 별채를 만들고 한정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기존 국보삼계탕에 한정식 메뉴를 추가해도 됐지만 김 대표만의 철학이 지금의 국보반상을 만들어냈다.

 “국보삼계탕은 끝없이 연구한 결과, 지역 내에서 많이 알아주시는 편이에요. 그곳에서 제가 원하는 한정식을 판매할 수 있지만, 그렇게 되면 삼계탕 전문점의 특색을 잃는다고 생각했죠. 고심 끝에 별채를 만들고 이곳에서 한정식에 집중하고 있어요.”

 김 대표는 국보반상을 열면서 요리에 대한 집중력이 올라갔다고 한다. 상에 올릴 밑반찬에 대해 하나하나 연구하면서 발전시키니 찾아오는 손님들도 더욱 만족해한다.

주메뉴로 판매 중인 영광 법성포에서 온 최고급 보리굴비.
주메뉴로 판매 중인 영광 법성포에서 온 최고급 보리굴비.

 자리를 잡자 김 대표가 직접 만든 밑반찬이 하나둘 올라왔다. 그런데 반찬이 다른 한식당과 달리 특별하다. 살짝 데친 초록색 나물들이나 멸치 등과는 달랐다. 식탁에는 가지ㆍ버섯조림, 흑임자를 첨부한 올방개묵, 꽃밥, 명란젓, 두부장아찌, 샐러드 등은 저마다 오방색의 고명이 올려져 있다. 국보반상은 제철별로 수확되는 베이비 브로콜리, 미니당근, 콜리플라워, 회오리비트 등 특수 야채를 최대한 넣는다고 한다. 세심하게 올려진 고명에도 그녀의 철학이 담겨있다.

 “음식 위에 올려진 고명은 ‘손을 안 댄 당신을 위한 음식’이란 뜻으로 해석해요. 고명을 흩트리면 음식은 자신의 것이 되는 거죠. 먹지 못하는 고명이 아닌 함께 먹을 수 있는 고명을 항상 준비해요.”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만든 짜지 않고 생생한 코다리.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만든 짜지 않고 생생한 코다리.

 주메뉴는 코다리와 보리굴비가 있다. 코다리를 주문하면 돼지불고기도 함께 제공한다. 매콤한 코다리에는 쌈과 고소한 불고기가 제격이라는 김 대표의 판단이다. 생선 그대로 나오는 코다리는 파 기름을 내서 양념을 만든다. 주문과 동시에 만들어져 맛도 한결 좋았다. 시중에 판매하는 코다리보다는 부드러운 게 특징인데, 질긴 걸 좋아하지 않는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서라 한다. 또, 양념에는 넓적당면과 조린 무와 함께 돼지고기가 숨겨져 있는데 이게 별미다. 국보반상만의 짜지 않고 생생한 코다리는 찾아오는 여성 손님들에게 인기다.

 반면 남성들은 국보반상 보리굴비에 빠져있다. 굴비의 고장인 영광 법성포에서 직접 구매해 온다. 시원한 서해 바다 바람에 자연 건조시킨 후 통보리 항아리 속에 보관ㆍ숙성시킨 굴비는 녹차에 만 밥과 함께 입안으로 꿀꺽 들어간다. 별도로 진공포장된 보리굴비 선물세트를 판매하는 데 집에서 쉽게 먹을 수 있어 많은 손님들이 구매한다고 한다.

 이러듯 김경남 대표의 국보반상은 건강식을 선호한다. 자극적인 소스는 자제하며 최대한 식자재 본연의 맛을 느끼도록 노력한다. 이를 위해 지난 20년간 요리 공부에 힘썼다. 마산대ㆍ경남대 외식조리학과를 졸업하고, 부산 사단법인 소스 아카데미, 연세대 생활환경대학원 외식산업고위자과정, 인제대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을 꾸준히 참가하고 전문가들의 조언과 요리 방법을 직접 보면서 배웠다.

단체 회식 장소로 인기인 국보반상 홀 내부 모습.
단체 회식 장소로 인기인 국보반상 홀 내부 모습.

 특히, 인제대 최고경영자과정 동기ㆍ선배와는 서로 조언해주고 공감해주면서 특별한 구성원으로 생각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런 정신을 인정받아 지난 2016년부터 창신대 외식조리학과 교수로 활동 중이다.

 “‘교육받지 않으면 음식점도 성장하지 못한다’는 말을 믿었어요. 한번 교육받을 때 정말 뼈 빠지게 배웠죠. 중요하지 않아 보이던 교육도 지금은 하나하나 이용하고 있어요.”

 그녀는 모든 것을 손님의 눈에서 보는 버릇이 있다. 20년 전 개점한 국보삼계탕도 이러한 시선을 통해 성공신화를 이뤘다. 국보반상도 메뉴부터 인테리어, 조경, 그릇 등 세세한 부분까지 정성이 묻어난다. 그릇은 모승국 작가의 작품을 그대로 사용해 아름다움의 품격을 더하고 있다. 깔끔한 식사 후에는 숭늉과 함께 이곳에서 직접 담근 식혜가 테이블에 나온다.

 김 대표는 이곳에서 개발한 새로운 음식을 맛본 손님들이 맛있다고 엄지를 치켜들 때 뿌듯하다고 한다. 여전히 선보일 많은 요리가 남아 있고, 국보반상은 계속 발전할 계획이다.

 사소한 것 하나하나 신경 써가며 다른 한식당과 차별화를 둔 국보반상은 오늘도 손님들에게 특별함을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특수 야채로 만든 한정식을 먹을 수 있는 곳, 여기는 국보반상이다.

 함안군 산인면 산인로 331. 055-583-8252. △코다리 반상 1만 6천원 △법성포 보리굴비 한 상 2만 2천원 △석쇠 불고기 1만 원 △보리굴비 선물세트 8마리 10만 원.

 도움 : 인제대학교 경영대학원 외식산업 최고경영자과정 총동창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