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진주역 부지 진주문화 성지로 개발하자
옛 진주역 부지 진주문화 성지로 개발하자
  • 경남매일
  • 승인 2019.06.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가 진주시는 천전동 옛 진주역 철도부지 일대를 복합 문화ㆍ예술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진주시가 밝힌 복합 문화.예술 공원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약 2천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이다.

 진주시에 따르면 구)진주역 일원 14만 362㎡를 2019년 시작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곳에는 현재 진주성 내에 있는 국립진주박물관 이전 건립, 젊음의 문화거리, 도심 속 친환경 근린공원, 철도역사 복합 문화 공간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옛 진주역은 1923년 삼랑진-진주 간 철도 개통 이후, 2012년 진주역사를 이전하기 전까지 진주 교통의 요충지로서 인적ㆍ물적 교류의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그리고 옛 진주역 주변은 시민들의 삶과 애환이 녹아 있는 곳이었으나 역사 이전으로 사람의 발길이 끊겨 이제는 추억의 뒤편에 남아 있다.

 또 경남도 최초의 국립박물관인 현 국립진주박물관은 1984년에 개관이래 임진왜란 전문 박물관으로 우리나라 임란사와 서부 경남지역에 관련된 소중한 문화유산을 잘 보존하고 있지만 사적 제118호인 진주성 내에 위치해 시설 확장이 어렵고, 관람객 접근성 부족 등 다양한 프로그램 실행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었다.

 진주시는 이번 사업을 현재 추진하고 있는 ‘원더풀 남강 프로젝트’와 연계시켜 진주의 문화예술을 부흥시킨다는 복안이다. 진주시가 이번에 발표한 천전동 프로잭트는 진주문화의 성장 밑그림이 되는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다. 또 천전동 옛 진주역사 부지 일대 공원화는 또 구 도심 재생의 승패를 가늠하는 한 척도가 되는 중요한 사업이다. 이러한 옛 진주역사 공원화가 지역주민들과 청소년들이 외면한다면 진주예술의 부흥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야 말로 진주가 누구나 찾고 머무르고 싶은 역사ㆍ문화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이같은 중대차한 사업에는 지방자치단체는 물론이고 진주시의회와 정치권, 진주시민, 특히 해당지역주민들의 지지와 관심, 성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