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국가기구 홍보대사 방탄소년단ㆍ김연아 `물망`
미세먼지 국가기구 홍보대사 방탄소년단ㆍ김연아 `물망`
  • 연합뉴스
  • 승인 2019.06.02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피겨퀸` 김연아가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홍보대사 물망에 올랐다.

 2일 국가기후환경회의에 따르면 이 기구는 최근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바`를 홍보대사로 위촉한 데 이어 민간 홍보대사를 추가로 임명하기 위한 인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 모두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그 심각성과 해결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알릴 홍보대사도 중요하다"며 "외국 협조도 필요하다는 점에서 국제적 인지도까지 갖춘 인물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방탄소년단과 김연아 등 5∼6명(그룹)이 후보로 거론된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수락 여부와 관련한 당사자 의사를 아직 확인하지 않았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은 국가기후환경회의는 1군 발암물질인 미세먼지 농도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낮추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지난 4월 29일 출범했다.

 현직 장관과 국회의원, 산업계ㆍ시민사회ㆍ학계ㆍ종교계 거물급 관계자 등 국가 지도자급 인사들이 본회의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