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울 위 오른 거창국제연극제, 군민은 ‘씁쓸’
저울 위 오른 거창국제연극제, 군민은 ‘씁쓸’
  • 경남매일
  • 승인 2019.06.02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은 사단법인 거창국제연극제 집행위원회(이하 집행위)가 상표권 매입과 관련한 민사소송을 지난달 31일 서울중앙지법에 냈다고 2일 밝혔다. 집행위는 군을 상대로 연극제 상표권 매입과 관련 18억 7천만 원의 비용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해당 집행위는 거창국제연극제는 지난 2016년부터 군과 민간 집행위 간 갈등으로 두 개의 연극제를 따로 개최하고 있다. 이에 과 집행위는 지난해 12월 24일 축제 명칭인 ‘상표권’을 이전하는 데 논의했고 군이 집행위부터 이전받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최종 감정가가 서로 큰 차이가 나면서 집행위 측은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며 연극제 상표권 매입과 관련된 18억 7천만 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군 또한 한발 물러서지 않고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올해도 군민은 거창국제연극제를 볼 수 없게 됐다.

 연극제 논란이 법정 위로 올라가며 진흙탕 싸움이 돼버리자 거창 군민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지난 4월 11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연 거창 YWCA의 발언이 군민들의 마음을 대표한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30년의 역사를 가진 거창국제연극제는 거창군민 모두의 자산이다”며 “군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상표권 매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주환 군수 시절 ‘거창국제연극제’라는 명칭을 처음 사용했다”며 “거창국제연극제는 집행위원회의 것이 아닌 거창군민의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어느 축제나 행사건 참여자 없이는 의미가 없다. 거창국제연극제가 이만큼 발전하게 된 것은 그만큼 군민의 애정과 관심이 함께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군민의 문화자산인 축제를 돈으로 팔려는 집행부는 군민의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 부실한 행정으로 사태를 여기까지 끌고 온 군의 잘못도 있다. 그러나 되돌리기엔 이미 늦었다. 군민의 축제는 저울 위로 올라갔다. 거창국제연극제가 언젠가 다시 군민의 품으로 돌아올 것은 당연하나 이 사건으로 인해 입은 불신의 상처는 누가 치유할 수 있을 것인지 씁쓸할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