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룡산 둘레길 1단계 조성...김해시, 시민에 개방했다
반룡산 둘레길 1단계 조성...김해시, 시민에 개방했다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자매트, 데크로드 설치 공정률 74% 내년 완공 “치유 공간 개발에 노력”
김해시가 반룡산 둘레길 1단계 조성사업을 마무리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 사진은 데크로드 등 사업이 완료된 둘레길 모습.
김해시가 반룡산 둘레길 1단계 조성사업을 마무리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 사진은 데크로드 등 사업이 완료된 둘레길 모습.

 김해 장유지역 구ㆍ신시가지를 가로지르는 반룡산에 산림휴양을 즐길 수 있는 둘레길이 들어섰다.

 김해시는 반룡산 둘레길 1단계 조성사업을 마무리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전체 계획구간 4.7㎞ 가운데 74% 수준인 3.5㎞를 조성하고 나머지 1.2㎞ 구간은 올 하반기 토지소유자 동의 등 절차를 추진해 내년 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부터 1단계 조성공사에 착수한 시는 기존 등산로 1.75㎞를 정비하고 1.75㎞를 신설하는 등 총 3.5㎞ 구간에 야자매트, 데크로드, 휴게시설, 이정표와 안내판 같은 편의시설을 설치했다.

 240m 높이의 반룡산은 장유 신문ㆍ삼문ㆍ대청ㆍ관동동 일원 택지개발지역과 인접해 있을 뿐더러 1시간 이내 정상까지 등반이 가능하다.

 특히 반룡산 근린공원 내 춘화곡지구 공원시설과 김해목재문화박물관, 유아숲 체험장이 함께 있어 목공체험은 물론 숲해설가와 함께하는 생태교육도 받을 수 있어 이용객이 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주거지와 인접한 분성산, 신어산, 경운산, 함박산, 진영 금병산과 봉화산을 정비하기 위해 8억 4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실시설계용역을 완료, 현재 정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숲을 시민들의 치유와 여가선용, 생태교육의 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산림복지시설을 유치하고 운영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