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잠재력ㆍ한국 축구 숙제 확인한 ‘한 판’
이강인 잠재력ㆍ한국 축구 숙제 확인한 ‘한 판’
  • 연합뉴스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월드컵 1차전서 0-1 패 패스ㆍ시야ㆍ킥 등 미래 기대
 이강인(18ㆍ발렌시아)의 잠재력과 한국 축구의 숙제를 동시에 확인한 한 판이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지난 25일(한국시간) 폴란드 남부 도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0-1로 졌다.

 ‘선수비 후역습’을 준비해 온 대표팀은 경기 초반 의외로 경기가 잘 풀리는 듯하자 공격적으로 덤볐다. 그러더니 전반 7분 만에 상대 역습 상황에서 트린캉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는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포르투갈이 후반 들어 다소 힘을 뺀 감이 없지 않지만 더는 실점하지 않았고, 한국 대표팀이 준비했던 플레이도 보여줬다는 점에서는 수확도 있었다.

 이날 경기는 소속팀에서는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던 이강인의 플레이도 모처럼 제대로 지켜볼 기회였다.

 이강인은 3-5-2 포메이션에서 조영욱(서울)-전세진(수원) 투톱을 받치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중앙과 오른쪽 측면을 누비며 풀타임을 뛰었다.

 패스와 공을 간수하는 능력, 시야, 킥 등 그의 재능은 한국 축구의 미래로 기대를 받을 만했다.

 이날 한국의 9개 슈팅 중 후반 11분에 가서야 기록된 유일한 유효 슈팅도 이강인의 왼발에서 나왔다.

 하지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강팀 포르투갈을 상대하기가 이강인에게도 쉽지만은 않았을 텐데 그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