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양파, 올 첫 수출길 올랐다
함양양파, 올 첫 수출길 올랐다
  • 김창균 기자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지유통센터서 선적식 9월까지 4천t수출협약식도
지난 23일 열린 함양양파 수출 협약 및 선적식에서 수출되는 양파를 들고 기념촬영 하는 관계자들.
지난 23일 열린 함양양파 수출 협약 및 선적식에서 수출되는 양파를 들고 기념촬영 하는 관계자들.

 양파 과잉생산으로 인해 가격하락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함양산 양파가 해외로 첫 수출길에 올랐다.

 함양군은 지난 23일 함양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2019년산 함양양파 첫 수출 선적식을 갖고 본격적인 양파 수출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선적식에는 최근 양파 수급조절 문제가 화두로 대두되면서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 및 경남도 농정국 농식품유통과 함양군, 농협중앙회, 지역농협, 양파재배농가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선적되는 양파는 대만으로 수출될 예정으로 24t 1천200만 원 상당이며, 앞으로 9월까지 NH농협무역을 통해 대만을 비롯한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전역에 4천t가량이 수출길에 오를 전망이다.

 또한 이날 함양군과 NH농협무역, 함양농협과 함양 농산물의 해외 수출길 확보를 위한 수출협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마케팅 및 농산물 수출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이번 양파수출은 올해 양파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에 양파 수급안정을 위한 시작으로, 지속적인 해외마케팅을 통한 수출시장 확대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