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정
춘정
  • 이정숙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숙
이정숙

봄빛 속

숨어 있는 그리움


나름대로 쓸쓸하지 않다

꽃 때문일까

나뭇가지들 늘어져 휘어진 채

온갖 꽃들 만발하여

온 세상을 덮을 듯한 소리

쩌렁쩌렁하다

숨어 있는 그리움

견딜만하다

꽃이 피었음일까



누구에게나 그리움이 있고 사모하는 사람이 있다. 이를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가의 목소리 `온 세상을 덮을 듯한 소리 / 쩌렁쩌렁` 하게 들리듯 시혼을 불러일으켰다.

< 안태봉 시인 >



ㆍ1993년 월간 `한국시` 등단. 시낭송가

ㆍ한국문인협회, 부산문인협회 회원

ㆍ북구문인협회, 부산영호남문인협회 이사

ㆍ부산새시인협회, 부산가톨릭문인협회 회원

ㆍ강변문학낭송회 이사, 영호남시낭송회 회원

ㆍ연합예술인협회 회원

ㆍ강변문학 동인, 고샅문학 동인

ㆍ시집 : 내가 원하는 곳에 생명의 촉수를 꽂고, 그리움은 얼굴이 없다, 푸른 돌 속의 여자, 예리코의 장미, 남도 꽃들 웃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